제목 예비CFO추천영상
제목 없음

조희상

한국CFO클럽 회장

AF Advisory LLC

전)이랜드그룹 CFO

<추천 동영상 요약 내용>

안녕하십니까? 조희상입니다. 한국에서 세계를 향한 CFO의 지식인들을 양성한다는 미션을 가지고 한국CFO스쿨에서 이번에 예비CFO과정을 개설한 것을 참으로 뜻깊고, 시의적절한 프로그램이라 생각이 되어 제가 추천하게 되었습니다.

1954년에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Corporation) CEO 로저 스미스(Roger Smith, GM모터스 전 회장)는 기본적으로 기획을 조직해 기획본부, 영업본부, 판매본부 이러한 형태로 기업을 나누었으며 이러한 기업조직형태는 지금 현 기업에 아주 뿌리 깊게 내려있습니다. 그러나 로저 스미스가 만든 조직의 형태는 산업화시대에는 매우 유효한 조직의 의사소통이며 의사결정 도구였으나 지금의 지식시대에 들어오면서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의 효용과 가치 측면에서 봤을 때, 기업의 내부적인 의사 결정과 컨트롤(control)만 강조된 조직은 의미가 없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식시대와 소비자 주권시대에서 중요하게 등장하게 된 제도는 바로 디파트먼트 시스템(department system)과 크로스 디파트먼트시스템 (cross department system) 입니다. 소비자의 입장, 고객의 입장, 최종 수요자의 입장에서 일관되게 그리고 확실하게 전달 될 수 있는 가치를 창출해내야만이 그것이 바로 기업이 만들어내는 가치라 말 할 수 있습니다.

특별히, 피터드러커(Peter Ferdinand Drucker)는 ‘과거의 어떤 경영자들이 관리본부는 코스트센터(cost center)이고, 영업본부는 프라핏 센터(profit center)라 하는 것은 오류다’ 라는 것에 대해서 얘기한 적이 있습니다.

피터드러커는 영업본부이고, 관리본부이건 간에 기업의 내부에 있는 모든 본부는 코스트 센터라고 다시 정의를 내렸습니다. 그렇다면 프라핏 센터 (profit center)는 어디에 있냐 하면 오직 유일하게 그 회사의 서비스나 상품을 수요해 주는 고객에게 있다고 했습니다. 따라서 기업의 모든 의사결정과 조직도 프라핏 센터인 고객에게 맞추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거시서 나오는 제도가 칩 오피서(chief officer)제도입니다. 이 칩 오피서는 고객의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명확함, 의사결정라인이고 바로 리더의 새로운 형태입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리더들을 기업에서 수요해 가는데 그리고 고객들에게 가치를 전달해 드리는데 있어서 미국은 대체로 두 가지의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습니다.

하나는 마이너(minor) 그리고 하나는 메이저(major)입니다. 또 하나는 루키(rookie:신인)이고 그 다음에 프로페셔널(professional:전문가)입니다. 이번에 생각하는 이 예비CFO과정은 아마도 루키와 프로페셔널 과정이지, 아마추어라든가 마이너 그런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제 생각에는 기본적으로 주변의 불필요한 정보에 의해서 우리의 생각이 굳기 전에 정말 올바른 지식으로 무장해서 미래의 소위 CFO로써 준비를 갖추고 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그러한 면에서 이번 예비CFO 과정을 만들고 진행하게 된 것에 있어서 굉장히 뜻 깊고 앞으로 CFO의 예비자로서 준비가 되고 그 다음에 이분들이 성장해서 회사에 기여하는 그러한 프로세스(process)에서 매우 유용한 프로그램이라 적극 추천합니다. 저는 미국에 있으면서 어떻게 하면 기업을 잘 이해하고 기업의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는 부분에 있어서 정보를 누구한테 구할 것이냐? 하는 의문을 자주 가졌습니다. 그때마다 빠짐없이 나왔던 것이 CFO라는 것이였 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 CFO가 자기의 기능자체를 잘못 이해하구 있고 자기의 책임자체를 잘못 이해하고 있어 문제가 되었고 그런 모습들을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참 많이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CFO라는 시스템이 도입된 것이 아직은 일천하지만 벌써 예비CFO라는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것을 보면 기업이 가치 창출과 보존을 넘어 이제 이득으로 가고 있고, 거기서 예비 CFO과정은 필수적 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2008-02-15]